블로그 이미지
문래동 이야기.
새달

Notice

Recent Trackback

Archive

calendar

  1 2 3 4 5 6
7 8 9 10 11 12 13
14 15 16 17 18 19 20
21 22 23 24 25 26 27
28 29 30 31      
  • 5,711total
  • 0today
  • 3yesterday
2009.08.16 14:47 문래 인디커피하우스
아아, 이곳은 인디커피하우스, '골목길 다락방(골다방)'.
(정식명칭은 초큼 길다. Project Space LAB39의 공정무역 커피하우스 프로젝트,
'Coffee, 세 번째 첫사랑' 시즌1, 골목길 다락방. 헥헥... 아놔~ 나도 힘들다규!)

근디, 커피하우스면 커피하우스지, 왜 '인디'가 붙냐고?

우선, 커피하우스(카페)라고 하면, 떠오르는 그런 이미지, 여긴 없다규~
아기자기 예쁘고, 세련되고 깔끔한, 혹은 빈티지든 아니든 간에.
세상 어디에도 없을 것 같은, 잘하면 몇 개 정도나 있을까.

무엇보다,
이 곳은 자본으로부터, 통념 혹은 관념으로부터, 뚝 떨어진 돌연변이~

그러니까,
몇몇 사람들의 소소한 관심과 흥미, 보탬과 참여로 만들어진 인디 커피하우스.

아, 물론 그렇다고,
고객으로부터의 독립은 절대 아닌.
커피는 모름지기, 목구멍을 타고 내려가면서 정신을 깨워야 하는 유혹.
결국 고객이 그 커피를 마시게 하기 위한 거다.

<해바라기 씨> <햇살의 맛> <너와 나>의 감독, 웨이아팅의 이말.
"영화는 결국 찍어서 관객에게 보여주기 위한 거다.
독립영화의 독립이라는 단어는 제작이나 투자의 독립, 감독의 생각, 사상의 독립을 말하는 거지, 관객으로부터의 독립을 말하는 게 아니다."

왜! 그렇게 해야 했느냐고, 묻지 말아주삼.
생을 살다보면, 그래야만 하는 일이 있는 법이라규.(김갑수 쌤이 하신 말이지ㅋ)
베토벤도 자신의 현악사중주 가운데 한 악보에 그렇게 적었단다.
‘꼭 그래야만 하는가? … 그래야만 한다!’

마약 같은 월급에, 생을 저당잡힐 것 같던, 어느 날,
 
‘커피’가 심장에 박혔고,
커피 한 잔으로 연결되는 세상을 그리게 됐지.
당신과 나, 혹은 저 아프리카 어딘가의 커피 생산자와 우리.
무작정 발걸음을 뗀 거야.
발걸음 내딛는 곳이 길이겠거니 하공.

그래, 이곳은 문래예술공단의 인디커피하우스,
골목길 다락방이라규.

지금의 나는, 수많은 커피지망생 중의 하나일 뿐이야.
그래도 언젠간, 커피와 스토리텔링을 엮은 커피하우스를 엮으면서,
평생 커피 향 맡으며, 커피 향처럼 살고 싶어.
어느날, 내 가슴엔 심장 대신 커피나무가 자라고 있을 지도 모르지.
그 나무가 무럭무럭 자란다면 당신에게도 분양해 줄게~

그런 지금의 내 마음이야.
그런 마음을 담아 당신에게도 후지지 않은 커피 한 잔을 건네고 싶어.
‘모든 것은 모든 것에 잇닿아있다’는 호르헤 루이스 보르헤스의 말마따나,
커피 한 잔 그것은,
누군가가 커피나무를 심어 정성으로 가꾸고 수확했고,
우리는 그 사람과 우연찮게 잇닿게 되는 것이지.
당신과 나의 우주가, 지구와 안드로메다 사이가 아니듯 말이야.
물론, 당신이 필요로 할 때,
제가 따르는 커피 한 잔이 당신의 마음을 적셔주었으면 좋겠어.



감성노화를 막는 한 가지 방법, 생산자와 소비자 모두에게 좋은 커피.
당신에게 권해.

커피 한 잔... 할래? ^.^
 
이 골목길 다락방은 다음 사람들과 함께~
지속가능한 사회를 꿈꾸는 그런 사람들.

권범철,
김강, 김윤환, 박병률, 박선제, 손민아, 송수연,
서양하,
안태호, 정성기, 최강문, 최호찬, 한종윤,
그리고 나, 준수.

posted by 낭만_커피

티스토리 툴바